과기정통부, 민관 협력 '데이터 얼라이언스 전략위원회' 발족

과기정통부, 민관 협력 '데이터 얼라이언스 전략위원회' 발족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민·관 데이터 협력 거버넌스 '데이터 얼라이언스 전략위원회'를 구성하고 10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전략위원회는 7월 출범한 10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센터 성공적 구축과 데이터 유통·활용 등 가치사슬 전주기 활성화를 위한 체계적이고 속도감 있는 추진을 지원하기 위해 구성됐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을 위원장으로, 10개 관계부처·위원회·청 국장, 빅데이터 플랫폼 운영기관 대표·민간전문가 등 총 30명으로 구성했다. 데이터 유통·활용 촉진을 위한 혁신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정책·제도 분과 △품질·표준화 분과 △유통 분과 △ 성과관리 분과 등 4개 분과위원회가 전략위원회를 지원한다.

1차 전략위원회에서는 '데이터 얼라이언스 운영 계획'을 안건 보고하고 올해 추진 목표 등을 논의했다. 분야별 플랫폼 사업 추진 현황과 데이터 유통·활용 애로 사항 등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 데이터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방안을 지속 모색한다.

플랫폼 운영기관은 데이터 3법 조속한 입법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 데이터 기반 다양한 혁신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 등 데이터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우리나라 낙후된 데이터 생태계 혁신을 위해서는 정부 노력만으로는 결실을 맺기 어려우며 민·관이 협력해 공동 목표를 갖고 역량을 모아야 한다”면서 “전략위원회 구성을 계기로 데이터 경제 활성화와 신산업 육성에 속도를 내도록 다양한 정책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