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바스 AI, 곽민철 단독대표 체제로 책임경영 강화

셀바스 AI는 이사회를 열고 곽민철 단독대표체제로 변경을 의결했다.

셀바스 AI는 최대주주인 곽 대표 대표체제로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의사결정 속도, 경영 효율성, 인공지능(AI) 기술력을 높여 기업 가치를 제고하는 데 주력한다. 김경남 전 대표는 사내이사로 AI 기술 연구개발에 집중한다.

곽민철 셀바스 AI 대표
<곽민철 셀바스 AI 대표>

셀바스 AI는 단독대표 체제로 변경과 함께 사업부문별 전략을 보다 명확하게 변경하고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기술 전문성과 사업 수익성 강화'를 위해 사업부문별 독립 조직으로 재정비하고 각 사업 리더에 권한과 책임을 대폭 이양해 의사결정 구조를 단순화했다. 'AI 기술로 혁신 가능한 특화시장 발굴과 선점'을 위한 신사업 인큐베이팅 전담 조직을 신설했다.

곽 대표는 “기존 주력사업 음성지능은 기술적 우위를 기반으로 응용 분야를 지속 발굴 중”이라며 “연구개발(R&D)에 집중했던 메디보이스(의료녹취)와 체크업(질병예측)은 안정적으로 상용화에 성공함에 따라 매출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R&D 중인 교육, 회의록 등 새 분야 AI 기술도 빠른 시일 내 상용화해 시장 선점으로 독보적 사업영역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