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베니트,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서 IoT 기술 공개

코오롱베니트(대표 이진용)가 4~6일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WSCE) 2019'에 참가해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선보인다.

코오롱베니트는 '가치있는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부스를 열고 교량 시설물, 건설현장, 건축물, 주택 등 도시 곳곳에 적용하는 IoT 기술과 도입 사례를 공개한다.

코오롱베니트,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서 IoT 기술 공개

IoT 센서를 활용해 교량 시설물 움직임과 안전 여부를 파악하는 '교량 모니터링 시스템'은 서울시설공단과 데이터 검증 사업을, 콘크리트 양생 중 내외부 온도를 실시간으로 체크해 견고한 콘크리트 품질을 확보하는 '콘크리트 양생 관리 솔루션'은 LH세종특별본부와 세종 조성 공사에 적용을 앞두고 있다.

코오롱베니트는 △서울교통공사와 지하철 이용고객 및 행동패턴 분석 시범사업을 마친 '위치측위 솔루션' △화재에 취약한 건축물, 사찰, 문화재, 캠핑장 등에 적용된 전기안전감시 시스템 '지능형 분전반' △중장비 운행 현황을 모니터링하는 '중장비 관리 솔루션' △공동주택, 전원주택 등에 적용하고 있는 '홈 IoT 솔루션' 등 자체 개발한 IoT 솔루션을 소개한다.

김용삼 코오롱베니트 이사는 “주요 공공기관과 협업으로 성공적으로 검증 중인 다양한 IoT 기술을 보다 폭넓은 분야에 적용해 스마트시티 구현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