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국내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시장 개척 박차

SK(주)C&C 판교클라우드센터 전경
<SK(주)C&C 판교클라우드센터 전경>

SK(주) C&C가 글로벌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 '클라우드 제트(Cloud Z)'를 앞세워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시장을 개척한다.

SK(주) C&C는 지난해 말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애플리케이션(앱) 단까지 확장해 사용하는 컨테이너 서비스 '클라우드 제트 서비스 플랫폼'을 출시했다. 컨테이너는 서버 자원을 인프라 제한없이 다양한 환경에서 앱을 쉽게 배포하고 이동시키며 관리하는 차세대 서비스다. 멀티 클라우드를 지향하면서 마이크로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과 매니지드 서비스를 위한 서비스 플랫폼을 모두 제공한다.

일반 제조·화학 분야는 물론 일반 온라인 쇼핑몰 업체를 비롯해 주요 공공기관과 스포츠기업 등으로 고객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게임 분야가 적극 도입한다. 글로벌 대규모 다중사용자온라인롤플레잉게임(MMORPG)을 비롯해 롤플레잉게임(RPG)·캐주얼게임 등 다양한 게임이 클라우드 제트를 이용한다. 최근 △스카이문스테크놀로지 '드래곤라자2' △PiG '머지레이서(MergeRacer)' △내일게임즈 '리틀메이지' 게임 등이 새로운 고객으로 합류했다.

게임사가 뽑은 클라우드 제트 강점은 세계 어디에서든 다른 고객과 서버 자원을 나눠 쓰지 않는 단독 물리 서버(베어메탈서버)를 활용한다는 점이다. 데이터 생산량이 많은 RPG 게임을 비롯해 모든 종류의 게임을 안전하게 운용한다. 세계 60여개 IBM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간 데이터 전송도 무료여서 한국에서 업데이트한 게임을 비용 부담 없이 언제든 빠르게 글로벌 전역으로 확산한다.

SK㈜ C&C, 국내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시장 개척 박차

SK(주) C&C는 기존 시스템을 포함한 모든 종류의 클라우드 시스템을 하나로 수용하는 '온리원(Only 1) 재해복구(DR) 센터 서비스' '클라우드 제트 DRaaS'도 개발 중이다. 대덕 데이터센터에 멀티 클라우드와 기존 시스템을 통합·수용하는 '온리원 DR센터'를 구현한다.

클라우드 제트 DRaaS 강점은 고객이 사용 중인 모든 클라우드와 시스템을 전용 DR 센터로 통합·관리한다는 점이다. 클라우드 제트 DRaaS를 활용하면 ERP 시스템 회계·생산 업무는 아마존웹서비스(AWS), 애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로 구현하고 인사·구매 업무는 기존 시스템(온프레미스)을 사용해도 'ERP 시스템 DR' 하나로 묶어 시스템과 데이터 백업을 한번에 끝낸다.

SK(주) C&C 관계자는 “실시간 백업·복구를 비롯해 주기별 백업, 시스템 이중화 등도 가능하고 기업 시스템 운영 상황에 따라 재해복구 적용 대상·수준도 언제든지 변경하도록 설계한다”면서 “재해 발생시 클라우드 제트 DRaaS 작동 중인 SK(주) C&C 대덕 데이터센터를 즉시 주 센터로 전환해 중단 없이 서비스한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