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A, 베트남 현지 IT인력난 해소 나선다

NIPA, 베트남 현지 IT인력난 해소 나선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김창용, NIPA)은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나라 기업 현지 정보기술(IT) 인력난 해소를 위해 1일부터 베트남 IT인력 양성 사업 코리아 IT 스쿨(이하 KITS)을 추진한다.

베트남은 우리나라 정보통신기술(ICT) 수출 상대국 2위로 부상하는 등 국내기업의 활발한 투자와 진출이 이뤄지는 글로벌 시장이다. 현지 진출한 국내기업 IT인력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인력난이 있었다.

KITS 사업은 올해 처음 '호치민IT지원센터'에서 진행한다. 7월과 10월 2회에 걸쳐 총 50명 IT인력을 양성한다.

교육과정은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나라 기업 수요를 바탕으로 3개월 자바·C/C++ 등 소프트웨어(SW)개발교육, 호치민 지역 국내 IT기업 실무 인턴쉽 2개월로 구성했다.

세종학당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한국어 교육을 제공한다. 한국 기업에 취업을 희망하는 베트남 인력에게 좋은 기회를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열 NIPA 글로벌ICT본부장은 “SW 개발 소양을 갖춘 양질 현지 인력 양성은 물론 제품 현지화·마케팅 등 베트남 시장 공략을 위한 인력풀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아세안 주요국에 KITS 추진을 검토해 신남방 진출 기업 현지 인력채용 어려움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