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첨단국방산업전서 정찰드론·미래병사체계 공개

LIG넥스원(대표 김지찬)은 18일부터 21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열리는 '2019 첨단국방산업전 및 미래 지상전력기획 심포지엄'에서 소형 정찰드론 시스템과 미래병사체계를 소개했다.

소형 정찰드론 시스템은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이 주도하고 LIG넥스원이 주관해 개발 중이다. 상용드론과 수직 이·착륙 기술을 활용했다. 수동과 자동경로 비행지원이 가능해 목표물을 자동으로 추적할 수 있다. 전자광학·적외선(EO·IR) 영상 촬영도 가능하다.

18일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열린 2019 첨단국방산업전 및 미래 지상전력기획 심포지엄 LIG넥스원 홍보부스를 방문한 관람객이 개인전투체계 가상체험을 하고 있다. LIG넥스원 제공
<18일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열린 2019 첨단국방산업전 및 미래 지상전력기획 심포지엄 LIG넥스원 홍보부스를 방문한 관람객이 개인전투체계 가상체험을 하고 있다. LIG넥스원 제공>

LIG넥스원은 육군 워리어플랫폼(개인전투체계) 사업을 위한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자체 연구개발을 수행 중이다. 모듈 통합형 개인전투체계(미래병사체계)는 그 중 하나다. 미래병사체계는 변화된 미래 전장환경에 대응하고 감시정찰과 정밀타격 임무 수행을 위해 병사 개인장비에 첨단기술을 적용한 통합형 무기체계다.

병사 개인 운용성을 고려해 소형·경량화했다. 주·야간 영상 확보를 위한 센서 주야관측 모듈을 적용했다. 실시간으로 정보 공유가 가능해 지휘통제 능력과 작전 수행 능력을 향상에 기여할 전망이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LIG넥스원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바탕으로 드론과 로봇 국방분야 적용 확대에 주력 중”이라며 “무기체계 첨단화를 주도하는 종합방산업체로 신뢰성 있는 군 파트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9 첨단국방산업전 및 미래 지상전력기획 심포지엄'은 대전시, 육군교육사령부, 국방기술품질원이 공동 주최한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