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현대정보기술, AWS와 함께 AI/ML 세미나 개최

이종호 롯데정보통신 AI.Tech센터 부문장이 아라뷰와 아라RTA를 소개하고 있다. 롯데정보통신 제공
<이종호 롯데정보통신 AI.Tech센터 부문장이 아라뷰와 아라RTA를 소개하고 있다. 롯데정보통신 제공>

롯데정보통신과 현대정보기술이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함께 인공지능(AI), 머신러닝(ML) 분야 우수 역량을 공유했다.

양사는 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업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AWS AI/ML 도입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아라알티에이(araRTA)와 아라뷰(araView)를 집중 소개했다.

아라알티에이는 빅데이터 분석부터 인사이트 도출, 서비스 구현까지 걸리는 시간과 인력을 감소시키는 플랫폼이다. 축적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정제하는 단순 반복 업무를 자동으로 처리한다. 구현 단계에서도 표준API를 지원해 다양한 플랫폼에 맞는 프로그램을 쉽고 빠르게 개발한다.

아라뷰는 매장 선반에 있는 카메라가 소비자 시선과 행동을 실시간으로 인식해 분석한다. 어떤 상품을 관심있게 보는지, 실제 선택한 제품은 무엇인지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한다. 머신러닝을 접목해 제품이 뒤집혀 있거나 기울어지는 등 어떤 각도라도 쉽게 인식한다.

세미나와 더불어 진행한 간담회에서는 AWS, 웅진, NDS 등 파트너사 임원과 함께 클라우드 사업 확대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성정훈 롯데정보통신 클라우드부문장은 “신기술 기반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클라우드가 필수”라면서 “내부 역량을 고도화하고 파트너사와 긴밀히 협업해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