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젠, 日시장 공략...'와이어리스 재팬 2019' 참가

모비젠, 日시장 공략...'와이어리스 재팬 2019' 참가

모비젠(대표 김태수, 고필주)이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일본 최대 무선 기술·솔루션 전문 전시회 '와이어리스 재팬 2019'에 참가한다.

와이어리스 재팬은 모바일 분야 연구개발(R&D)과 엔지니어링, 세일즈, 마케팅을 위한 종합 전시회다. 모바일 서비스, 단말기, 네트워크에 대한 최신 기술 동향과 솔루션 최신 정보를 접한다.

NTT도코모, KDDI, 소프트뱅크 등 일본 이동통신사와 모바일 인프라 서비스 관련 기업이 참여한다.

모비젠은 이번 전시회에서 빅데이터 솔루션 '아이리스(IRIS)'와 빅데이터 기반 4G/5G 네트워크 운용 '무선 품질 분석 응용 사례(MDT)'를 선보인다.

아이리스는 모비젠이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솔루션으로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시각화 기능 개선, 머신러닝·딥러닝 기반 이상 탐지, 사용자 정의 보고서, 대시보드 기능 등을 탑재했다. 네트워크 운용자는 개발자 도움 없이 빅데이터 분석 가능하다.

일본 통신기술 컨설팅 기업 엠시스템즈와 공동 개발을 진행 중인 'MDT 기술'을 도입한 빅데이터 기반 무선 품질 응용 사례를 선보인다.

아이리스 빅데이터 고속 처리·분석 기술과 엠시스템즈 무선통신 기술 경험을 결합했다. 네트워크 서비스 품질 개선을 위한 이동통신사 드라이브 테스트 비용 절감 가능하다.

김태수 모비젠 대표는 “일본은 최근 운용 비용 절감과 서비스 품질 개선 방안으로 빅데이터 기반 무선 품질 분석 솔루션 도입에 많은 관심을 나타낸다”면서 “모비젠 빅데이터 분야 기술력과 엠시스템즈 무선 기술 경험이 결합된 빅데이터 기반 무선 품질 분석 응용 사례로 일본 통신 시장에서 적극 사업 발굴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