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성우엔지니어링과 무인기 신사업 협력

LIG넥스원(대표 김지찬)은 성우엔지니어링(대표 김성남)과 국방·민수분야 미래 무인기 기술 개발과 관련 신사업 개척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양사는 '무인기 사업분야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24일 논산 육군항공학교에서 열린 업무제휴협약식에서 염철문 LIG넥스원 항공사업부장(왼쪽)과 최서봉 성우엔지니어링 사업총괄 전무가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LIG넥스원 제공
<24일 논산 육군항공학교에서 열린 업무제휴협약식에서 염철문 LIG넥스원 항공사업부장(왼쪽)과 최서봉 성우엔지니어링 사업총괄 전무가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LIG넥스원 제공>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이 주도하는 민·군겸용 기술개발 과제로 다목적 무인헬기를 공동 개발한다. 업무협약으로 향후 국방·민수분야 신규 무인기 사업에 참여할 경우 시너지 효과를 낼 전망이다.

성우엔지니어링은 1993년 설립 이후 27년간 무인기 제작과 시험비행을 전문적으로 수행했다. 국내 최초 농업용 무인방제 헬리콥터 스완(SWAN, 40kg급 무인헬기), 리모에이치(REMO-H, 120kg급 무인헬기)를 개발했다. 무인기를 미국, 호주, 중국 등으로 수출했다.

LIG넥스원은 차기군단, 중고도 무인기 등 다수의 무인기 시스템을 개발한 경험을 갖고 있다. 축적된 국내 최고 무인기 시스템분야 기술력으로 향후 진행될 육군 드론봇 전투체계 등 무인기 신사업에서 무인기 체계종합, 지상통제시스템, 데이터링크, 항전 시스템, 임무장비, 항공무장 분야를 담당한다.

염철문 LIG넥스원 항공사업부장은 “LIG넥스원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바탕으로 드론과 로봇 국방분야 적용 확대에 주력 중”이라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신규 사업 참여 시 성우엔지니어링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