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아이나무와 말랑말랑 무브먼트 활용 웹툰 제작한다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가 자체 캐릭터 '말랑말랑 무브먼트'를 활용한 웹툰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22일 한글과컴퓨터·아이나무 협약식에서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COO(왼쪽 세번째)와 박보미 아이나무 대표(네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한컴 제공
<22일 한글과컴퓨터·아이나무 협약식에서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COO(왼쪽 세번째)와 박보미 아이나무 대표(네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한컴 제공>

한컴은 22일 아이나무(대표 박보미)와 캐릭터를 활용한 웹툰 제작〃확산과 공동 마케팅 추진 등 웹툰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이나무는 국내 최초 어린이용 웹툰 플랫폼 운영·콘텐츠를 개발했다.

말랑말랑 무브먼트는 친근하고 귀여운 지우개, 연필심으로 이루어진 필기구 캐릭터다. 최근 한컴타자연습, 인형, 사내 기프트 등으로 제작했다.

아이나무 관계자는 “웹툰을 제작하며 쌓아온 노하우와 경험을 녹여 말랑말랑 무브먼트 캐릭터 장점을 살린 웹툰을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박상희 한컴 말랑말랑서비스사업 본부장은 “어린이가 좋아하는 캐릭터를 활용한 웹툰 외에도 게임, 애니메이션 등 융합형 콘텐츠로 확대해 대중적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겠다”며 “동시에 콘텐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외부 전문가와 협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