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산업협회, 무역협회와 한일 IT비즈니스 수출상담회 개최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회장 이홍구)는 한국무엽협회(회장 김영주), 일본정보기술거래소(JIET)와 공동으로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9 한일 IT비즈니스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일본 정보기술(IT) 기업 13개사와 한국기업 25개사가 참가했다.

이홍구 한국SW산업협회장(단상)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년 한일 IT비즈니스 수출상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SW산업협회 제공
<이홍구 한국SW산업협회장(단상)이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년 한일 IT비즈니스 수출상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SW산업협회 제공>

지난해 우리나라 소프트웨어(SW) 등 전자적 무체물(無體物) 수출실적은 19억달러로 전년 대비 33.1% 늘어나 전체 수출증가율 5.2%를 크게 웃돌았다. 일본은 중국·미국에 이어 세 번째 IT 수출대상국이다.

한국SW산업협회와 한국무역협회는 국내 IT기업 수출 지원과 청년의 해외 일자리 창출을 위해 805개 회원사를 보유한 일본정보기술거래소와 각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시행한 2019 한일 IT비즈니스 수출설명회에서 일본기업과 한국기업은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한국기업에는 국산 SW·인공지능(AI) 우수제품을 일본시장에 알릴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상담회는 한·일 양국 IT 현황을 설명하고 참가기업 간 개별상담 순으로 열렸다. 수출설명회는 참여기업 간 미팅과 네트워킹으로 두 나라 상호협력 가능성을 창출하고 향후 SW산업 발전 발판으로 작용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됐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