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데이 한국지사 사무실 테헤란로로 이전

워크데이코리아가 국내사업 확장에 따라 사무실을 서울 테헤란로로 이전한다. 워크데이는 인사와 재무관리를 위한 클라우드 기반 글로벌 기업용 소프트웨어(SW) 기업이다.

워크데이코리아(지사장 이효은)는 20일 사무실을 서울 테헤란로 강남N타워로 옮긴다고 밝혔다. 워크데이 핵심가치 중 하나인 임직원이 창의적으로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각종 편의시설과 쾌적한 환경으로 새 사무실을 마련했다.

워크데이코리아 사무실 전경. 워크데이 제공
<워크데이코리아 사무실 전경. 워크데이 제공>

고객용 공간에는 리셉션을 비롯해 탁구, 다트 등을 즐길 수 있는 룸과 접견실 등이 있다. 업무용 공간에는 직원이 자유롭게 사용 가능한 라커룸을 비롯해 높낮이가 조절되는 책상과 회의실 등을 구비했다. 편의시설로는 간단한 음료와 간식을 즐길 수 있는 스낵바와 직원 아침식사를 위한 라운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안마의자 등을 갖췄다.

새 사무실 7개 미팅룸은 단군, 광개토, 장수, 선덕, 진덕, 태조, 세종 등 한국을 대표하는 위대한 왕들로 명명했다. 워크데이는 사람 중심 새로운 세상을 만들고자 했던 혁신 왕을 미팅룸 이름으로 정해 한국지사 고유한 아이덴티티를 나타내고 비즈니스 철학도 담았다. 선덕·진덕 등 여왕을 포함해 워크데이 철학인 다양성도 강조했다.

이효은 워크데이코리아 지사장은 “워크데이 기업 가치를 높이고 즐거움과 혁신 등 기업문화 확산을 위해 본사와 아이덴티티를 통일했다”며 “회사 핵심자산인 직원이 창의적으로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사무실을 설계했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