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신한은행과 디지털 사업 발굴·추진 협력

17일 `한글과컴퓨터그룹과 신한은행 협약식에서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왼쪽 네번째)과 진옥동 신한은행장(다섯번째) 등 양사 관계자가 사진촬영을 했다. 한컴 제공
<17일 `한글과컴퓨터그룹과 신한은행 협약식에서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왼쪽 네번째)과 진옥동 신한은행장(다섯번째) 등 양사 관계자가 사진촬영을 했다. 한컴 제공>

한글과컴퓨터그룹(회장 김상철)과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디지털 기술 기반 사업 추진과 신사업 발굴에 협력한다.

한컴그룹은 17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에서 디지털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인공지능(AI), 스마트시티, 모빌리티 등 협력 분야 사업 발굴과 제품·서비스 개발 등을 공동 추진한다.

한컴그룹이 보유한 AI 기반 음성인식과 문자인식(OCR) 기술을 활용해 신한은행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고도화한다. 신규 서비스 개발에도 나선다. 한컴그룹 음성인식 기술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공동 개발했다. 최근에는 중국 4대 AI 음성인식기술 기업 아이플라이텍과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등 기술 경쟁력을 확보했다.

신한은행은 한컴그룹이 차세대 주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사업에 전략적 파트너로 협력한다. 한컴그룹은 서울시, 전주시와 스마트시티 사업을 실시한다. 베트남 등 해외진출도 지속 모색하고 있다. 한컴그룹은 결제 플랫폼 구축, 공유주차 공간 확대 등 공유 모빌리티 분야도 본격 사업화에 나섰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한컴이 보유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이 실제 서비스화되고 상용화되도록 금융산업과 전방위 융합을 추진할 것”이라며 “신한은행과 신규 비즈니스 발굴을 위한 중장기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