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러시아 인터넷기업 메일닷알유에 웹오피스 공급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는 러시아 인터넷 서비스 기업 메일닷알유(Mail.Ru)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에 웹오피스를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

메일닷알유는 지난해 매출 1조4000억원에 달하는 러시아 대표 인터넷 서비스기업이다. 1억명 이상 메일 가입자를 보유 중이다. 메일, SNS, 검색 포털, 게임포털과 O2O 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을 전개한다. 러시아와 CIS 지역에서 높은 시장 점유율을 보인다.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최고운영책임자(COO·왼쪽)와 이반 보이초프 메일닷알유 기업서비스제품 총괄.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최고운영책임자(COO·왼쪽)와 이반 보이초프 메일닷알유 기업서비스제품 총괄.>

최근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성장을 위해 투자를 확대하는 메일닷알유는 이번 계약으로 B2C(cloud.mail.ru)와 B2B(mail.ru/teambox)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에 기존 마이크로소프트(MS) 오피스 대신 한컴오피스 기반 웹오피스를 적용한다.

B2B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에 공동 편집 기능이 가능하고, 보안성이 한층 강화된 웹오피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고객 유치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지난해 AWS와 손잡고 아마존 워크독스에 클라우드 기반 웹오피스를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하는 한컴은 이번 계약으로 러시아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더욱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글로벌 시장 주요 타깃 국가로 러시아를 선정한 한컴은 2016년부터 러시아 1·2위 리테일 채널인 '엠비데오(M.Video)'와 '엘도라도(Eldorado)'를 통해 PC용 한컴오피스를 판매하고 있다. 최근 러시아 B2C 오피스SW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10%를 상회하는 등 꾸준한 성과를 거뒀다.

한컴은 러시아 현지 파트너와 사업 기반을 확보, 향후 PC·모바일·웹을 아우르는 풀오피스 기술력을 기반으로 MS오피스 대체 수요가 많은 러시아 오피스 SW 시장 점유율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변성준 한컴 사업총괄 부사장은 “최근 클라우드 업무 환경이 대중화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웹오피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한컴 웹오피스 고도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며 “AWS와 메일닷알유에 연이어 웹오피스를 공급하며 한컴 기술력과 경쟁력을 검증받은 만큼 앞으로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해 해외 영업·마케팅 역량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