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본인인증 앱 기반 '패스 인증서' 출시…사설인증 시장 본격 진출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통신3사가 본인인증 공동 브랜드 '패스(PASS)' 애플리케이션(앱) 기반 '패스 인증서'를 출시하고, 사설인증 서비스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25일 밝혔다.

패스 인증서는 '패스' 본인인증 앱과 연동되는 사설인증서다. 공공기관 각종 본인확인·온라인 서류발급 신청·금융거래·계약서 전자서명 등에 간편하게 이용 가능하다.

패스 인증서는 편의성이 높다. '패스' 앱 실행 후 1분 이내에 발급이 가능하다. 가입 후 휴대전화 번호만 입력하면 전자서명을 한다. 통신3사는 방송통신위원회 지정 본인확인기관으로 휴대전화 가입시 대면 확인으로 신분을 검증해, 인증 서비스에 필요한 확인 과정을 줄인다.

사설인증서는 비대면 계좌 개설, 자동이체 전자서명, 보험, 전자상거래 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 가능하다. 패스 앱을 활용하면 복잡한 솔루션 개발 없이 바로 이용해 관련 서비스 생태계 구축에도 용이하다.

통신3사는 상반기에 KT가 공공기관에 제공중인 모바일통지 서비스 '공공알림문자'에 '패스 인증서' 적용을 시작으로, 공공민원·금융·보험 등으로 사용처를 지속 확대한다.

통신3사는 지난해 7월 'T인증', 'KT인증', 'U+인증'이라는 각기 다른 이름으로 서비스하던 휴대전화 앱 기반 본인인증 브랜드를 '패스'로 통합한 바 있다. 브랜드 통합 이후 가입자가 꾸준히 증가했다. 통합 이전 총 1400만 명 수준이던 통신3사 본인인증 가입자수는 4월 현재 2000만명을 넘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