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개발 추진

현대오토에버,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개발 추진

현대오토에버는 두나무 블록체인 플랫폼 자회사 람다256, 블록체인 플랫폼 전문업체 블로코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사업 전개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3사는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을 포함, 자동차 산업 내 다양한 사업을 공동 개발·추진한다.

산업 특성을 고려한 서비스형블록체인(BaaS) 플랫폼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쉽고 빠르게 비즈니스 현장에 적용한다. 사업에 필요한 다양한 블록체인 솔루션을 지원하고, 스마트 계약, 보안, 암호화폐 지갑 등 고객이 편리하게 사용하는 토탈 서비스 형태로 지원한다.

자동차, 물류, 부품, 건설 등 다양한 비즈니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는 기회를 발굴하고 사내 토큰 이코노미 생태계를 구축한다. 부품-생산-중고차 서비스로 이어지는 차량 생애주기 관리 등 미래 잠재가치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확대 적용한다.

현대오토에버가 주도하는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 사업이 블록체인 민간주도 프로젝트로 선정돼 4월부터 본격 가동한다. 현대오토에버 주관 컨소시엄은 중고차 매입부터 판매까지 주요 이력을 블록체인에 기록해 중고차 운행기록, 사고이력의 위변조 등을 차단하는 플랫폼을 개발한다.

임재우 현대오토에버 블록체인기술팀장은 “이번 공동 개발 사업은 오토모티브 산업에 변화를 가져다 줄 좋은 기회”라면서 “현대오토에버가 가진 클라우드 구축·운영, 블록체인 개발·사업 수행 경험에 각 영역 전문 기술이 더해지면 성공적 결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