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아이앤씨, SKT와 5G 기술 접목된 최첨단 미래형 유통매장 만든다

김장욱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I&C) 대표(왼쪽)와 윤원영 SK텔레콤 미디어사업부장 겸 SK브로드밴드 운영 총괄 등 양사 주요 임원이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신세계아이앤씨 제공
<김장욱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I&C) 대표(왼쪽)와 윤원영 SK텔레콤 미디어사업부장 겸 SK브로드밴드 운영 총괄 등 양사 주요 임원이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신세계아이앤씨 제공>

신세계아이앤씨(대표 김장욱)는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와 신세계아이앤씨 본사에서 5G 사업 협력을 체결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SK와 계열사가 보유한 5G 역량과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미래형 유통 매장 구축 서비스를 선보이고, 클라우드, 무인 키오스크 등 신규 사업 모델을 검토한다.

업무 협약으로 모바일 에지 컴퓨팅,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영상분석, 빅데이터 등 다양한 5G 기반 새로운 ICT 기술을 활용한다.

모바일 에지 컴퓨팅과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활용해 신세계그룹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한다. 사무실과 유통 매장 어디서나 대용량 데이터를 신속히 처리하는 기반을 갖춘다. AR·VR 기술로 고객이 새로운 쇼핑 경험을 누리는 서비스를 만든다.

5G 기술을 비롯한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 인증·결제 기술 등을 활용한 미래형 유통 매장 구축을 함께 협력한다. 기술이 도입되면 센서로 고객을 인식하고 해당 고객 쇼핑 데이터를 분석해 맞춤형 상품을 추천한다.

클라우드 PC 관련 사업을 협력한다. 신세계아이앤씨는 SK텔레콤 클라우드 기술 기반으로 SK브로드밴드가 개발한 '클라우드 PC'를 활용한 유통사업 협력을 검토한다.

클라우드 인프라 운영관제솔루션 등 서비스 협력과 무인 키오스크 등 다양한 분야 신규 사업 모델을 검토한다. 신세계아이앤씨가 올 하반기 경기도 김포시에 오픈 예정인 신규 데이터센터 사업 협력 관계도 구축한다.

김장욱 신세계아이앤씨 대표는 “유통과 통신 산업 대표 기업 간 협력으로 고객 접점 온·오프라인 공간에서 상상을 뛰어넘는 새롭고 혁신적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면서 “5G 기반 ICT기술이 결합된 리테일테크로 업계를 선도하는 미래형 유통매장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