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보안업무 효율화 플랫폼 '세피니티 에어' 출시

안랩 세피니티 에어
<안랩 세피니티 에어>

안랩(대표 권치중)이 보안 오케스트레이션·자동화·대응을 지원하는 '보안 운영 플랫폼'을 내놨다.

안랩은 20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개최한 '안랩 시큐리티 서밋 2019'에서 신제품 '안랩 세피니티 에어(AhnLab Sefinity AIR)'를 출시했다.

안랩 세피니티 에어는 보안 오케스트레이션·자동화·대응 (SOAR) 개념을 도입한 플랫폼이다. 탐지된 보안위협에 대해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게 돕는다. 주요 기능은 △보안관제 노하우를 바탕으로 위협 종류·상황별 대응 프로세스를 표준화한 '플레이북'과 대응 자동화 △안랩 엔드포인트 솔루션과 주요 보안 솔루션과 연동 △위협 종류 분별과 정오탐 식별을 자동화하는 머신러닝 기반 ASA(Advanced Security Analytics) 엔진 등이다. ASA 엔진 기능은 향후 제공 예정이다.

임영선 안랩 서비스사업부 총괄 상무는 “보안위협은 탐지도 중요하지만, 탐지 이후 얼마나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 하는가가 중요하다”며 “'세피니티 에어'는 안랩이 보안관제 분야에서 오랜 기간 수많은 시나리오를 경험하며 쌓은 대응 노하우를 보안 담당자에게 이전해, 보안 위협 대응력과 보안업무 효율성을 높인다”고 말했다.

팽동현기자 paing@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