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S코리아, AI·머신러닝 활용 디지털 혁신 전략 제시

SAS코리아는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 기반 디지털 혁신 전략을 제시하는 'SAS 뱅킹 이노베이션 포럼'을 성황리에 마쳤다.

블록체인과 같은 신기술 등장, 바젤은행 감독위원회(BCBS) 시장리스크 규제(FRTB) 개정안 승인 등 금융 산업을 둘러싼 규제 및 환경이 급변한다. 은행을 포함한 국내 금융기관은 AI 기반 예측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글로벌 금융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사기·리스크 관리 역량을 강화한다. 실질적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디지털 혁신 전략 수립도 필요하다.

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SAS 뱅킹 이노베이션 포럼이 개최됐다. SAS코리아 제공
<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SAS 뱅킹 이노베이션 포럼이 개최됐다. SAS코리아 제공>

SAS는 AI, 디지털 혁신 등 올해 금융권 주요 키워드를 중심으로 고급 분석 기반 SAS 리스크 관리와 사기방지 관리 솔루션, 고객 경험분석(CI) 솔루션을 소개했다. 글로벌 금융기업 AI 적용 사례와 국내 금융권 활용 전략을 공유했다. 포럼에는 박병진 PWC컨설팅 이사, 이기범 페니로이스 컨설팅 팀장 등 다양한 업계 관계자가 연사로 참여했다.

△금융 산업 적용을 위한 AI 강화학습 전략 △AI 기반 고객 여정 최적화 전략 △신용관리를 위한 머신러닝 모형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을 활용한 무역기반자금세탁(TBML) 대응 방안 △바젤Ⅲ 시장리스크 규제 개정안에 따른 효율적 시장 리스크 관리 등 세부 세션에서 강화된 금융 규제를 설명하고 디지털 혁신을 위한 실질적 AI·머신러닝 활용 방안을 제시했다.

AI 기반 엔터프라이즈 분석 플랫폼 'SAS 바이야(SAS Viya)'는 글로벌 금융 기업 디지털 혁신을 지원한다. 캐나다 앨버타 주정부 은행인 ATB 파이낸셜은 바이야를 도입, 클라우드 기반 분석 시스템을 고도화해 데이터 분석 처리 시간을 절반으로 줄이고 업무 생산성을 25% 높였다.

NH농협은행은 기업 고객 빅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탐색하고 고객별 상품 추천, 이탈 가망도에 따른 고객 관리, 소호 고객 발굴 등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를 확대했다. 이외에도 신용 스코어링을 포함한 리스크 관리, 자금세탁방지 등 분야에 SAS 솔루션을 도입해 디지털 혁신을 실현하는 국내외 금융기업이 증가하고 있다.

윤태형 SAS코리아 금융영업본부장(상무)은 “SAS는 예측 및 고급 분석 시장 선두 기업으로서 은행이 AI를 활용한 레그테크 구현 및 비즈니스 성장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금융 리더와 베스트 프랙티스를 공유하고 디지털 금융 혁신을 위한 실질적 사례와 전략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