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 오렌지라이프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

한국레드햇은 오렌지라이프(대표 정문국)가 레드햇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플랫폼을 도입해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레드햇, 오렌지라이프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

오렌지라이프는 지난해 4월 애자일 조직 체계를 도입해 모든 업무를 고객 관점에서 수행한다. 전사적으로 고객 중심 디지털 혁신 업무에 기술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레드햇 오픈시프트를 도입했다. 오픈시프트는 애플리케이션(앱) 구동을 빠르고 쉽게 해주는 엔터프라이즈급 쿠버네티스 플랫폼이다. 기업 입장에선 보다 민첩한 서비스와 시스템 개발이 가능해진다.

오렌지라이프는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플랫폼으로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새롭게 구축해 기존 가상화 시스템 구축 대비 약 50% 이상 비용 절감 효과를 얻었다. 최소 5배 이상 많은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할 수 있게 됐다.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다수 프로젝트에 적용하고 있고 올해 본격적으로 확대해 보다 높은 신뢰도와 안정성을 갖춘 시스템을 고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함재경 한국레드햇 사장은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선도기업으로 레드햇은 기술력과 노하우 기반으로 보험업계 디지털 혁신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보험회사와 기업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오픈소스 기술을 도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