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설공단, AI스피커 기반 장애인콜택시 호출 서비스 개시

서울시 장애인콜택시를 AI스피커로 부를 수 있다.
<서울시 장애인콜택시를 AI스피커로 부를 수 있다.>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은 5일부터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활용한 '말로하는 장애인콜택시 호출서비스'를 시작한다.

이 서비스는 네이버 AI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모든 AI스피커, IPTV 'U+tv' 셋톱박스, '클로바'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에서 이용 가능하다. 전화, 웹사이트, 모바일 앱 등 기존 장애인 콜택시 호출방식에 AI스피커를 활용하는 방식을 추가했다. 서비스 이용에 스마트폰이 필요하며, '클로바' 앱에서 장애인 콜택시 계정을 연동하고 출발지를 설정한다.

고객은 AI스피커에 “클로바, 장애인 콜택시 불러줘”와 같은 음성명령을 내려 장애인 콜택시를 쉽게 호출할 수 있다. 사전 등록 목적지, 최근 목적지 등으로 목적지를 보다 편리하게 설정한다. 배차가 된 경우 택시 도착 예정시간도 알려준다. 장애인 콜택시 대기자 수 안내와 미세먼지 정보도 제공한다.

이번 서비스 개시에 맞춰 공단은 LG유플러스와 함께 장애인 콜택시 이용고객 300명에게 AI스피커를 무료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오는 22일까지 이메일과 문자메시지로 신청할 수 있다. 장애 정도나 과거 장애인 콜택시 이용빈도 등 기준에 따라 300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AI스피커를 통해 고객이 조금이나마 쉽게 서울 장애인콜택시를 이용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서울시설공단은 시민에 다가설 수 있는 보다 나은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팽동현기자 paing@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