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시큐어, BNK부산은행에 '바이오공인인증서' 서비스 오픈

금융기관 파이도 생체인증 도입 트렌드 (제공: 라온시큐어)
<금융기관 파이도 생체인증 도입 트렌드 (제공: 라온시큐어)>

라온시큐어(대표 이순형)는 BNK부산은행 모바일뱅킹 서비스에 파이도(FIDO) 생체인증 기반 '원패스 바이오공인인증서'와 '거래사실 부인방지' 서비스를 오픈했다.

'원패스 바이오공인인증서'는 공인인증서를 생체인증과 결합해 스마트폰 내 안전저장소에 저장한다. 고객은 기존 비밀번호 대신 지문이나 핀·패턴 인증으로 계좌조회·이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인증서 유효기간도 3년으로 매년 갱신·등록하는 불편을 덜었다. 신뢰받는 보안 실행환경(TEE) 기반 키 생성과 전자서명 과정으로 인증서 도난·유출 위험을 원천 차단한다.

BNK부산은행은 전자서명 메시지 검증을 통한 '거래사실 부인방지' 기능도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파이도 생체인증 시스템으로 구현했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새롭게 출시되는 'BNK부산은행 모바일뱅킹'은 부산은행을 대표하는 비대면 플랫폼으로 계속 진화해나갈 것”이라며 “파이도 생체인증을 포함한 차세대 인증서비스로 고객중심의 차별화된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지속 개발해 고객만족 극대화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순형 라온시큐어 대표는 “전자서명에 있어 공인인증서 기능을 생체정보를 활용한 파이도 시스템으로 대체했다는 점만 제외하면 전자서명으로서 성격은 기존 공인 전자서명과 본질적으로 같다”며 “라온시큐어는 앞선 파이도 생체인증 기술력과 레퍼런스 경험을 토대로 차세대 인증 플랫폼 시장 변화를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팽동현기자 paing@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