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바스 AI, CES서 헬스케어 솔루션 '셀비 체크업' 최신버전 공개

셀바스 AI가 'CES 2019'에서 인공지능(AI) 헬스케어 솔루션 '셀비 체크업(Selvy Checkup)' 최신버전을 공개했다.

셀비 체크업은 사용자 건강검진 정보 기반 앞으로 4년 내 주요 질환에 대한 발병 위험도를 예측해주는 솔루션이다. CES 2019에서 새롭게 선보인 셀비 체크업 가장 큰 변화는 예측 엔진 고도화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에 참가한 셀바스 AI 부스. 셀바스 AI 제공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에 참가한 셀바스 AI 부스. 셀바스 AI 제공>

엔진 성능 고도화로 셀비 체크업 질환 발병 위험도 예측범위가 기존 3개에서 10개로 대폭 확대됐다. 당뇨, 심장질환, 뇌졸중, 치매, 간암, 위암, 대장암, 유방암, 전립선암, 폐암 등 각종 질환 발병 확률과 발병 위험도를 예측한다.

셀비 체크업은 일본·중국 등 해외시장 진입을 통한 서비스 지역과 고객 확대에 주력한다. 일본 최대 통신사업자 KDDI 클라우드 API 마켓에 등록됐다. 일본 내 다양한 헬스케어 디바이스와 웰니스 서비스 기업에서 관련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활용 중이다. 일본기업 임직원 복지 서비스로 채택됐다. 단순 건강검진 결과 제공을 넘어 맞춤형 질환관리와 체계적 건강관리를 지원한다.

김경남 셀바스 AI 대표는 “셀비 체크업은 세계 최초 AI 헬스케어 솔루션으로 국내외에서 혁신성과 독창성을 인정받고 있다”면서 “CES 참가로 다양한 글로벌 고객과 전략적 협력을 이뤄 AI 헬스케어 시장의 혁신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