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중소·중견 제조기업 설비정비 플랫폼 '정비통' 출시

포스코ICT(대표 최두환)는 중소·중견 제조기업이 온라인에서 설비 정비업체를 찾는 '정비통'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정비인력을 두기 힘든 중소·중견 제조기업 대상 설비정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마켓 네트워크 플랫폼이다. 제조기업은 전담인력을 두지 않고 정비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 받는다.

중소기업 설비정비 플랫폼 정비통. 포스코ICT 제공
<중소기업 설비정비 플랫폼 정비통. 포스코ICT 제공>

정비에 소요되는 비용은 절감하고 설비 가동율은 높인다. 중소기업과 상생 차원에서 내년까지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그룹의 새로운 경영이념인 'With POSCO'를 실천한다.

정비통은 자체 설비정비 인력을 운영하기 어려운 소규모 제조기업에 전문 정비 기업을 연결해 효율적 정비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중소·중견 제조기업은 예지정비를 하기 보다 설비 고장 발생 후 사후조치로 해결했다.

활용 가능한 정비파트너를 즉시 구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 과거 정비이력이 체계적으로 관리되지 못한 탓에 정비 시점을 미리 예측할 수 없다. 신속한 대응이 어렵고 고장이 발생하면 그 때마다 땜질식 정비로 대응하는 수준이다.

정비통 플랫폼은 중소기업이 겪는 애로사항을 착안해 마련됐다. 제조기업 설비관리자는 정비통에 접속해 현장에서 설비를 일상 점검해 결과를 관리한다. 문제가 발생하면 정비 파트너사로 정비를 요청한다. 정비 파트너는 장애조치를 하고 정비실적을 정비통에 등록해 이력을 관리한다.

모든 기능은 스마트폰으로도 지원해 현장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정비이력을 비롯한 축적된 데이터를 분석, 대시보드로 제공한다. 설비 고장주기에 대한 모니터링과 설비투자를 위한 의사결정도 지원한다. 현재 10여개 기업이 관련 서비스를 받고 있는데 향후 반월·시화를 비롯한 산업단지 입주기업과 포스코 협력사 대상 서비스를 확대한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정비통으로 확보한 제조기업 설비구성, 정비이력, 교체주기 등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향후 새로운 설비 도입 사업은 물론 공장자동화, 에너지 효율화, 스마트팩토리 등 분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