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메니스 피코4‘ 심포지엄 마무리...임상 근거 발전 방안 모색

‘루메니스 피코4‘ 심포지엄 마무리...임상 근거 발전 방안 모색

지난 10일(토) 서울 시그니엘 호텔에서 루메니스사의 PIQO4(이하 피코4) 임상연구 심포지엄이 열렸다. 루메니스 공식 수입원 스타로닉이 주최한 이번 심포지엄은 피코4의 임상 결과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피부과 전문의를 비롯한 50여명의 참석자들은 피코4의 다양한 활용 사례를 공유하고 임상 적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루메니스 피코4‘ 심포지엄 마무리...임상 근거 발전 방안 모색

특히 이해웅원장(루이피부과), 김홍섭 원장(청주와인 피부과), 박준홍 원장(오월의아침 피부과), , 이도영 원장(건대리더스 피부과)이 패널로 참여한 토론회에서는 열띤 임상 논의가 오갔다.

‘루메니스 피코4‘ 심포지엄 마무리...임상 근거 발전 방안 모색

패널 토의 후 한 참석자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루메니스 피코4의 임상적 적용과 활용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었다"며 "업계 관계자들과 임상 사례를 공유하면서 다양한 의료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임상 자료가 있어 피코4를 선택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토론회에 앞서 한 참석자가 피코4를 살펴보고 있다
<토론회에 앞서 한 참석자가 피코4를 살펴보고 있다>

피코4는 현재 스타로닉이 수입 판매하고 있으며 피코초와 나노초 두가지 시술 모드가 가능한 레이저 장비다. 빠른 시간 내 강한 에너지를 조사해 피부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장점이 있다.

박종일 스타로닉 대표는 "루메니스 피코4 출시 후 3년 동안 시술 케이스가 많이 축적돼 있다"며 "앞으로 사용자들의 다양한 시술 사례를 공유할 수 있는 자리를 주기적으로 마련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민 기자 (jongmin1@ciobiz.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