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방산계열사, 드론봇 등 첨단 국방ICT 솔루션 선보여

2일 구미 디지털전자산업관에서 열린 2018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 한화시스템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드론봇 관련 전시를 보고 있다. <한화시스템 제공>
<2일 구미 디지털전자산업관에서 열린 2018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 한화시스템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드론봇 관련 전시를 보고 있다. <한화시스템 제공>>

한화시스템, 한화지상방산, ㈜한화 등 한화 방산계열사는 구미 디지털전자산업관에서 열린 '2018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에 참가해 드론과 무인시스템을 중심으로 첨단 국방 정보통신기술(ICT)을 소개했다.

한화시스템은 방산전자 기업으로 센서, 전술정보통신과 지휘통제 분야 역량 기반 국방 첨단화를 위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개발한다. 전시회에는 육군이 5대 게임 체인저 중 하나로 선정한 드론봇 전투체계를 위한 솔루션인 드론 통합관제시스템, 드론 무선충전시스템과 드론 감시레이더를 전시했다.

드론 운용 시 전력공급 문제 해결, 멀티드론을 통한 정보 수집 및 공유, 무인차량·로봇과 연동한 복합 임무 구현 등 작전 수행을 지원한다.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 스마트부대 관리시스템도 선보였다.

한화지상방산은 육군 전시관 국방로봇 존을 통해 SG(Smart Grenade)로봇과 급조폭발물(IED) 제거 로봇을 소개했다. SG로봇은 최루탄 또는 고폭탄을 탑재해 감시와 정찰을 통해 근접 거리에서 원격으로 폭발장치를 작동시켜 정밀 타격임무를 수행하는 로봇이다.

㈜한화는 천검 유도탄, 단거리로켓발사기, 기동저지탄, 회로지령탄약, 신관류 등을 전시했다. 천검은 소형무장헬기(LAH) 장착용 공대지 유도탄이다. ㈜한화가 2015년 12월 획득한 개발사업으로 미국의 '헬파이어 미사일'처럼 적 전차를 정밀 타격하기 위한 무기체계다.

한화 관계자는 “국방력 증대와 방위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한화의 첨단 기술 개발 방향을 제시했다”면서 “한화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의 국방 접목 확대를 위해 산학연군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적극적인 연구개발(R&D)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