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군사용 직충돌형 소형 드론 개발한다

LIG넥스원(대표 김지찬)은 국방과학연구소 산하 민군협력진흥원 주도 '직충돌형 소형 드론 시스템' 개발 사업을 수주했다고 31일 밝혔다.

직충돌형 소형 드론 비행체. LIG넥스원 제공
<직충돌형 소형 드론 비행체. LIG넥스원 제공>

사업은 기존 소형 상용 드론 기술과 수직 이·착륙 기술을 활용(Spin on)해 군사용 직충돌형 소형 드론을 개발한다. 군의 시험평가 과정 등을 통해 2021년부터 단계적으로 전력화하게 된다.

직충돌형 소형 드론은 세계적으로 개발과 도입이 증가하고 있는 무기체계다. 성능면에서 500g의 탄두를 탑재할 수 있고, 40분 정도 비행이 가능하다. 핵심 표적에 정밀 타격이 가능하고 일정량의 군수지원 물품도 수송할 수 있다.

LIG넥스원은 다수 무인기 체계개발에 참여한 경험과 체계종합을 진행했던 사업역량을 바탕으로 직충돌형 소형 드론 시스템을 개발한다. 체계종합과 지상체 통합, 데이터링크·임무장비 개발을 담당한다. 샘코(SAMCO)는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고정익형 비행체 설계·개발, 지상체를 개발한 경험을 살려 비행체 동체를 설계·제작한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직충돌형 소형 드론 시스템 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국방개혁에 따른 병력 감소 대체 효과와 군 전력 증강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