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한국학중앙연구원과 옛한글문헌 정보화 협력

4일 성남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노진호 한글과컴퓨터 대표(왼쪽)와 전경목 한국학중앙연구원 부원장이 기념촬영했다. <한컴 제공>
<4일 성남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노진호 한글과컴퓨터 대표(왼쪽)와 전경목 한국학중앙연구원 부원장이 기념촬영했다. <한컴 제공>>

한글과컴퓨터가 한국학중앙연구원과 옛한글문헌 정보화에 협력한다.

한컴(대표 김상철·노진호)은 4일 성남 한국학중앙연구원(원장 안병욱)에서 노진호 한컴 대표와 안병욱 한중연 원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컴은 장서각 소장 옛한글문헌의 디지털화에 필요한 소프트웨어(SW) '한컴오피스'와 옛한글을 지원하는 폰트를 무상지원한다. 기존 비표준코드로 작성돼 있는 옛한글문헌을 표준코드로 변환하는 기술도 제공한다. 이를 통해 PC, 모바일 등 장비에 상관없이 옛한글 문서를 확인할 수 있고 문서 프로그램 간 호환성 확보와 디지털 보존이 가능하다.

한컴과 한중연은 옛한글의 다양성 확보를 위해 폰트 개발도 협력한다.

안병욱 원장은 “시중 폰트는 대부분 옛한글을 지원하지 않아 고문서 디지털화가 쉽지 않았다”면서 “한컴 지원을 통해 문화유산으로 보존돼온 옛한글문헌 디지털 확산은 물론 폭넓은 활용이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노진호 한컴 대표는 “한글날을 앞두고 옛한글 정보화에 기여할 수 있어 의미 있게 생각한다”면서 “양사는 옛한글 서체 다양화에 힘쓰고 옛한글문헌이 대중화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선 왕실 서고로 시작해 현재 한중연에 속한 장서각은 왕실 고문헌 8만7000여점을 비롯해 국보 3종, 보물 30종,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2종 등 약 18만점의 고문헌을 소장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