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키, 일본 보안서비스 시장 진출

엔키, 일본 보안서비스 시장 진출

엔키(대표 박현도)는 위협 분석서비스 '분석가닷컴' 통해 일본 보안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고 5일 밝혔다.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해외에 공급하는 첫 사례다.

일본 기업 대상으로 보안서비스를 제공하는 에메랄(Emeral)과 일본 독점 서비스 계약을 체결하고, 현지 서비스한다. 엔키는 국내 공공기관 등에 제공해 온 위협 분석 서비스 경험과 데프콘(DEFCON)등 국내외 해킹방어 대회에 출전하며 쌓은 기술력을 높이 평가받았다.

엔키는 자사가 보유한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 기반으로 일본 현지 IT, 정보자산 보안 필요 기업, 공공기관 등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박현도 엔키 대표는 “보안 스타트업이 국내에서 경험을 쌓아온 서비스를 해외 시장에 선보이는 첫 사례인 만큼 성공 진출 사례로 만들겠다”면서 “에메랄과 현지 협력을 시장으로 일본 내 파트너사 발굴과 마케팅을 강화해 엔키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글로벌 대표 서비스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