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미래와 방향성 논하는 심포지엄 TOKEN ECONOMY, 젤스코인 밋업 참여

암호화폐 미래와 방향성 논하는 심포지엄 TOKEN ECONOMY, 젤스코인 밋업 참여

한 때 한반도의 많은 투자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던 암호화폐 시장의 열기가 한풀 꺾였다. 기존의 방법대로 저점에서 매수하고 고점에서 매도를 하는 이상적인 트레이드를 통한 수익을 내기가 어려워졌을 뿐만 아니라 이러한 트레이딩을 위해 다양한 정보와 분석 등이 필요하기 때문인데, 유망 ICO나 ICO 추천 등 원하는 정보를 얻기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이러한 투자자들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 프로젝트의 진행 현황 및 향후 암호화폐에 대한 미래의 방향성 등을 논할 수 있는 자리인 '심포지엄 : TOKEN ECONOMY’이 열려 이목을 끈다. 공개적인 자리로 블록체인에 대한 지식과 능력 없이도 모두 참여할 수 있는데, 기존 코인 ICO뿐만 아니라 상용화된 비즈니스 플랫폼이 존재하는 리버스 ICO까지 ICO정보를 얻을 수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숙련된 기술과 탄탄한 기반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리버스 ICO 프로젝트인 젤스코인 밋업 참여가 눈길을 끈다. 젤스코인은 지구 온난화 등 환경문제 해결을 목표로 하는 에너지 소비효율의 ICO프로젝트로, 우리생활에 밀접하게 연관된 전기에 관련한 블록체인 프로토콜을 이용한다는 특징을 가진다. 현재 일본회사인 ‘elesol’과 협력하여 에너지 소비를 효율화하는 기술과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이 제품은 에너지 손실을 막기 위해 일본에서 만들어진 전자기 절감 플레이트로, 차단기에 붙이기만 해도 전기요금을 최대 20%가량 절감할 수 있어 혁신적인 제품으로 일컬어지고 있는데, 현재까지 7개국에 8만장 이상 설치하여 큰 성공을 거두고 있다.
 
이러한 젤스코인은 현재 코인프리세일 진행 중에 있으며 오는 9월 2일부터 10월 31일까지 SELS와 BELS 퍼블릭세일이 4단계에 걸쳐 진행되고 각 단계마다 추가 보너스가 지급될 예정이다. 퍼블릭세일이 종료된 11월 이후, SELS와 BELS는 XELS와 1:1 비율로 교환이 가능하며 XELS로 일원화 되어 거래소 상장을 통해 외환시장에서 유통될 계획이다.
 
젤스코인 관계자는 “젤스코인은 기존에 수익모델이 있는 안전한 리버스 ICO로, 지구 온난화 방지를 테마로한 탈중앙화 에코로지 이코노미 플랫폼으로 환경 비즈니스 모델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성장성과 안정성에 초점을 둔 유틸리티 코인”이라며, “2030년까지 그려진 로드맵을 기반으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이번 ICO를 통해 모아진 자금은 elesol연구 개발비와 마케팅 비용으로 활용하여 환경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경제적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선아 (sunak@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