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패로우, 블랙햇 2018 참가 '북미 시장 진출'

스패로우가 블랙햇2018에 부스를 열었다.
<스패로우가 블랙햇2018에 부스를 열었다.>

스패로우(대표 장일수)는 글로벌 사이버 보안 행사 블랙햇 (Black Hat) USA 2018에 참가하며, 북미 시장 공략을 시작했다.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8일부터 9일까지 개최된 블랙햇 USA 2018은 1만5000여명 관람객이 방문했다. 스패로우는 국내 업체 중 유일하게 참가해 애플리케이션 보안 솔루션을 선보였다.

스패로우는 소스코드 보안 취약점과 런타임 오류를 개발단계부터 검출하는 시큐어코딩 솔루션(SAST), 개발 완료 후 테스팅 단계에서 보안 취약점을 진단하는 웹스캐너 솔루션(DAST)을 소개했다. 웹 애플리케이션 공격을 실시간으로 탐지하고 차단하는 자가방어 솔루션(RASP),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 인터렉티브허브(InteractiveHUB)를 공개했다.

시큐어코딩 클라우드 서비스인 스패로우 사스트 온 클라우드(Sparrow SAST on Cloud)와 이번에 런칭한 웹취약점 분석 클라우드 서비스인 스패로우 다스트 온 클라우드(Sparrow DAST on Cloud)를 선보였다.

스패로우는 CWE, OWASP, CERT, MISRA C 등의 글로벌 컴플라이언스는 물론 행안부 47개 보안취약점, 국정원 8대 취약점, 전자금융감독 규정 등 다양한 국내 컴플라이언스 기준을 모두 충족한다. 가트너가 매년 선정하는 애플리케이션 보안 테스팅 매직 쿼드런트에 등재됐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