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클, 조폐공사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사업 수주

유라클 로고.
<유라클 로고.>

유라클(대표 조준희)이 한국조폐공사 개방형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

한국조폐공사는 '콤스코(KOMSCO) 신뢰 플랫폼'으로 불리는 클라우드 기반 개방형 블록체인 플랫폼을 만든다. 온라인 정보의 공공 진본성을 보장하면서 미래 선도 기술을 확보한다. 신뢰성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 공공 인프라 기반을 확립하는 게 목적이다. 공공 모바일 상품권 서비스, 모바일 ID서비스 등을 구축한다. 콤스코 신뢰 플랫폼을 활용해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오픈 API를 제공한다.

공공 모바일 상품권 서비스 등 구축에 유라클 모피어스 모바일 플랫폼이 활용된다. 모바일을 활용해 소비자가 모바일 상품권을 구매, 사용할 수 있다. 복지 수혜자 수당 신청, 수급, 사용이 가능하도록 원스톱 서비스가 구현된다.

국민이 사용하게 될 서비스 특성을 고려해 다양한 단말기, 운용체계(OS)에 대해 에러 없이 서비스가 가능해야 한다. 여기에 모피어스 모바일 플랫폼 기술이 활용된다. 다양한 마케팅을 위한 푸시 전송에는 모피어스 푸시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다.

오픈 API제공에 유라클 헤카테가 활용된다. 헤카테는 다양한 블록체인 엔진과 고객 업무를 연결해 블록체인을 쉽게 업무에 적용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조준희 유라클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향후 블록체인이 가장 많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화폐시스템을 구현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며 “유라클은 모바일 분야 선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기술개발에 매진해 헤카테를 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은 다양한 산업에 블록체인을 쉽게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