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첨복재단, AI 바이오 의료용 로봇 개발 착수

24일 서울 엘타워에서 열린 인바로 사업 착수 워크숍에서 참여기관 관계자가 기념 촬영했다.
<24일 서울 엘타워에서 열린 인바로 사업 착수 워크숍에서 참여기관 관계자가 기념 촬영했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은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가 범부처 인공지능(AI) 바이오 로봇 의료융합기술개발사업(인바로) 총괄 과제를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인바로사업은 AI, 로봇기술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의료산업에 융합한다. 총괄지원 과제는 8개 개발과제 인허가, 임상, 맞춤형 정보, 기술 교육지원 등으로 제품화를 촉진한다. 오송재단을 포함해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다.

24일 서울 엘타워에서 인바로 사업 착수 워크숍을 개최했다. 총괄 지원과제와 8개 개발과제 목표, 추진전략이 소개됐다.

박구선 이사장은 “인바로 사업으로 의료기기 개발부터 인허가, 제품화가 전주기적으로 진행돼 개발기간 단축 및 시장 진입 촉진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