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원 건국대병원 교수팀, AI로 골절진단 구현

정석원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교수
<정석원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교수>

건국대병원(원장 황대용)은 정석원 정형외과 교수팀이 인공지능(AI) 모델을 이용해 근위 상완골(팔 위쪽 어깨뼈) 골절을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정 교수팀은 환자 1891명 근위 상완골 엑스레이 정보를 기반으로 AI 모델을 사용해 골절을 진단한 결과 96% 정확도를 기록했다. 골절 유형을 상완골두 대결절, 외과부 경부, 삼분골절, 사분골절 등 4가지로 분류해 정확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정형외과 전문의와 비슷하거나 높은 정확도를 나타냈다. 정형외과 외상 분야에 딥러닝 알고리즘을 이용한 진단능력 연구는 작년 12월 스웨덴 연구팀 이후 세계 두 번째다.

이번 연구는 정석원 교수와 김영준 KIST 바이오닉스 연구단 박사, 경북대병원, 명지병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했다. AI 모델은 한승석 아이피부과 원장이 함께 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