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 생태계 구축, 63개 기관 뭉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바이오헬스 개방형 혁신(오픈이노베이션) 생태계 구축을 위해 클러스터, 기업, 병원 등 63개 기업·기관이 뭉친다.

보건복지부는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 협의체를 출범한다고 11일 밝혔다.

협의체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구성하는 기업, 기관, 병원, 투자자 등이 협업해 개방형 혁신을 추구하는데 목적을 둔다. 대구경북,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 등 바이오 클러스터와 서울대병원, 연세세브란스병원 등 연구중심병원, 유관협회 등이 참여한다.

3월 개소한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가 협의체 간사기관을 맡는다. 정보 공유와 기업 대상 사업화 프로그램 지원 등을 담당한다.

협의체는 시설, 장비와 주요 연구인력 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화해 온·오프라인으로 공유한다. 클러스터 입주 기업 등에는 특허법인·벤처캐피탈 등 민간과 협력해 특허전략, 제품화 컨설팅, 전문가 멘토링을 지원한다. 분과 운영으로 현장 애로사항, 규제 등 제도개선 사항을 정부에 전달한다.

12일 출범식에 앞서 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단과 간담회를 개최, 고용 확대 방안을 논의한다. 이사장단은 고용확대 노력을 소개하고, 인공지능(AI) 신약 개발 등 R&D 확대와 혁신형 제약기업에 대한 신약 인허가 심속 심사 도입 등을 건의할 예정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번에 출범하는 협의체가 클러스터 간 시설·장비를 공동 기반시설로 해 다른 클러스터 입주기업에게도 개방 하는 등 연계·협력 체계 구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