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1위' 관상동맥질환, 뚱뚱하면 더 위험하다

박상민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박상민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20~30대 젊은 층도 비만일 경우 관상동맥질환 발생 위험이 최대 90%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원장 서창석)은 박상민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미국 내과학회지 최신호에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비만은 관상동맥질환 위험을 높이는 주요인으로 알려졌다. 실제 체중 감량을 했을 때 위험이 줄어드는 지 연구는 충분하지 않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2~2003년, 2004년~2005년 각 기간 중 한번씩 총 2회 건강검진을 받은 20~30대 남녀 261만1450명을 대상으로 연구했다. 과체중(BMI 23~24.9)인 남성은 정상체중(BMI 18.5~22.9)보다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18% 높았다. 비만(BMI 25~29.9)인 경우 45%, 고도비만(BMI 30 이상)인 경우 97%까지 올라갔다. 여성도 과체중이나 비만, 고도비만인 경우 각각 34%, 52%, 64% 높았다.

비만인 젊은 성인이 적정체중(BMI 23 미만)으로 체중을 감량할 경우 관상동맥질환 발생 위험이 남자는 23%, 여성은 34%까지 감소했다.

관상동맥은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혀서 발생한다. 심근경색과 협심증이 대표적이다. 대부분 중장년층에서 발생한다.

박상민 교수는 “관상동맥질환은 전 세계 사망원인 1위의 질환으로, 1990년에서 2020년까지 관상동맥질환으로 인한 사망은 최대 2배까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연구에서 젊은 성인 남녀에서도 비만과 체중증가가 관상동맥질환 발생 위험도를 높이며, 적정체중 조절이 관상동맥질환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