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시큐어 '원가드'로 軍 휴대전화 보안시장 공략 강화

라온시큐어 '원가드'로 軍 휴대전화 보안시장 공략 강화

라온시큐어(대표 이순형)는 최근 국방부 '군 사병 휴대전화 사용 허용' 계획에 따라 보안구역 내 휴대전화 제어·관리 가능한 스마트보안 플랫폼 '원가드' 공략을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라온시큐어는 지난해 모바일 단말관리(MDM), 백신, 출입통제 등 모바일 필수 보안 솔루션을 하나 플랫폼으로 제공하는 '원가드(OneGuard)'를 출시했다.

'원가드'를 활용시 군부대 특정 구역 내 사진촬영, 네트워크 연결 등 휴대전화 기능통제 가능하다. 일과시간, 취침시간, 휴가·전역 등 병영 시나리오에 따라 관리 가능하다.

사병 휴대전화에 모바일 단말관리 솔루션인MDM(Mobile Device Management) 설치로 영내에서는 카메라·녹음 기능을 차단하고 일과 시간 이후 통화 기능·인터넷 접속 허용이 가능하다.

휴가나 전역 시에는 위병소에 설치된 근거리 무선 통신 장치 비콘에 휴대전화 접촉만으로 보안 정책이 해제 돼 영외에서 자유롭게 휴대전화를 사용한다.

이순형 라온시큐어 대표는 “사병 휴대전화 사용이 허용된다면 군 특성상 이를 관리할 보안솔루션 도입이 필수로 요구된다”면서 “'원가드'가 군 내부 보안위협을 해소하고 전투력 향상과 병영문화 개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