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한국-흉부심장혈관학회, 공동연구 업무협약

14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올림푸스한국-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업무협약식에서 관계자가 기념촬영했다.
<14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올림푸스한국-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업무협약식에서 관계자가 기념촬영했다.>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와 의학기술 발전을 위한 공동연구, 기술 정보 교환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올림푸스한국은 학회 회원 대상으로 의료기기 사용과 술기 훈련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인천 송도에 위치한 올림푸스한국 의료 트레이닝센터 'KTEC'를 활용한다.

지난해 개관한 KTEC은 의료진을 대상으로 전문적인 제품 트레이닝과 시연을 위해 트레이닝 룸, 실험실, 대강당 등으로 구성된다. 외국계 의료기업 중 최대인 370여억원 사업비가 투입됐다.

권영민 올림푸스한국 SP사업본부장은 “KTEC은 병원과 유사한 트레이닝 랩과 첨단 수술실 통합 시스템 엔도알파 등 의료 트레이닝 환경을 갖추고 있다”면서 “KTEC을 활용한 트레이닝 프로그램 개발과 연구 활동을 지원해 의료진 술기 발전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