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히다찌, 신한·비씨·하나카드와 생체인증 서비스 확산 추진

LG히다찌, BC카드, 신한카드, 하나카드 등 관계자들이 '지정맥을 활용한 무매체 간편결제 사업 제휴 체결식'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했다. LG히다찌 제공
<LG히다찌, BC카드, 신한카드, 하나카드 등 관계자들이 '지정맥을 활용한 무매체 간편결제 사업 제휴 체결식'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했다. LG히다찌 제공>

지정맥을 활용한 무매체 간편결제 서비스가 국내 최초로 시작된다.

신한카드·비씨카드·하나카드와 LG히다찌·나이스정보통신은 공동으로 관련 사업(가칭 핑페이)을 추진한다고 1O일 밝혔다.

지정맥 솔루션은 손가락 정맥 패턴을 이용해 인증하는 기술이다. 손가락 정맥 패턴은 모든 사람이 각기 다른 만큼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인증 속도가 빠르고 사용 방법이 편리하다.

손가락만 대면 되기 때문에 카드나 스마트폰 등 기존 결제 수단을 소지하지 않아도 결제가 가능하다. 인식 장치 크기가 작아 복잡한 가맹점 카운터에 설치가 용이하다.

일본 내 생체 인증이 가능한 ATM 80% 이상에서 이 기술을 사용한다. 유럽과 미국 등에서도 백화점, 식당 등 다양한 유통업체에 적용된다.

5개사가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지정맥을 카드 결제에 적용하는 것이다. 국내 유명 편의점 프랜차이즈 가맹점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향후 다른 가맹점으로 확대한다. 10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지정맥을 활용한 결제 인증 방식은 편리한 것은 물론 보안성도 뛰어나기 때문에 향후 생체 인증 통한 오프라인 간편 결제에서 주요 인증 방식이 될 것”이라면서 “신한카드, 비씨카드, 하나카드 3사는 지정맥 인증을 결제 영역에 도입하는 만큼 향후 카드나 스마트폰이 없어도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토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