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잘못된 병원 문화 개선을 바라며

[기자의 일상]잘못된 병원 문화 개선을 바라며

지난해부터 대형 병원 중심으로 사건 사고가 많이 발생했습니다. 간호사 집단에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태움'은 교육이라는 명분 아래 직장 내 괴롭힘 도구로 활용됐습니다. 서울시내 한 대형 병원을 가다가 보게 된 리본에는 태움을 비롯해 잘못된 병원 문화 개선을 요구하는 바람이 담겨 있습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