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허쥬마', 독일서 처방 시작

셀트리온헬스케어 '허쥬마'
<셀트리온헬스케어 '허쥬마'>

셀트리온헬스케어(대표 김만훈·김형기)는 유방암·위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 처방이 독일에서 이뤄졌다고 15일 밝혔다.

독일 트라스투주맙 시장은 약 3500억원이다. 유럽 단일국가로는 최대 규모다. 유럽 내 유통사인 먼디파마는 허쥬마 공급 1개월 만에 실제 처방까지 이끌었다. 허쥬마는 2월 유럽의약품청(EMA) 판매 승인 이후 3개월 만에 영국에서 처음 판매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