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4-FIBF 등 10종 임시마약류로 신규 지정

식약처, 4-FIBF 등 10종 임시마약류로 신규 지정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외에서 마약류 대용으로 불법 사용되는 신종물질인 '4-FIBF' 등 10종 물질을 임시 마약류로 신규 지정한다고 8일 밝혔다.

지정되는 물질 중 4-FIBF와 THF-F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마약류 지정을 권고했다. 펜타닐과 구조가 유사해 호흡억제 등 부작용으로 미국, 스웨덴에서 다수 사망사례가 보고됐다.

임시마약류 지정제는 마약류가 아닌 물질·약물·제제·제품 가운데 오·남용으로 보건상 위해가 우려돼 긴급히 마약류에 준해 취급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하는 물질 등을 지정, 관리하는 제도다. 2011년 이후 현재까지 179종이 임시마약류로 지정됐다. 이중 MDPV 등 75종은 의존성 여부 등을 평가해 마약류로 전환됐다.

임시마약류로 신규 지정된 물질은 신규 지정·공고일부터 마약류와 동일하게 취급·관리된다. 이를 소지하거나 소유, 사용, 관리, 수·출입, 제조, 매매, 매매의 알선 및 수수 행위 등이 전면 금지되며 압류될 수 있다. 마약류와 동일하게 불법으로 소지하는 등의 경우 1년 이상의 징역을, 수출·입, 제조, 매매, 매매알선, 수수하는 경우에는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을 받는다.

식약처는 “검찰·경찰·관세청 등 관계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신종 불법 마약류의 유통과 오·남용으로 인한 국민 건강의 폐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