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팩토리 기술, 발전소까지 접목...포스코ICT-포스코에너지, 발전소 스마트화 추진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스마트팩토리 기술이 생산현장을 넘어 발전소로 확대된다. 빅데이터 기술로 발전소 성능을 실시간 분석해 고장을 예측하는 스마트 발전소가 구현된다.

포스코ICT(대표 최두환)는 포스코에너지(대표 박기홍)와 협력해 스마트 발전소를 구축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포스코에너지가 운영하는 인천 LNG복합발전소 5∼9호기와 포항·광양제철소 부생발전소 대상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발전기, 터빈, 펌프, 모터 등 주요 설비 온도, 진동, 압력 등 다양한 현장 데이터를 고속으로 수집한다. 빅데이터로 분석, 데이터 중심 설비 운영체계를 갖췄다. 주요 설비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토대로 이상 징후를 파악한다. 최적 정비 시점을 예측, 설비 정비를 위해 발전소 가동을 멈추는 것을 최소화한다.

개별 설비 최적 운전 가이던스를 제공해 발전 효율도 극대화했다. 발전소 주요 설비인 가스터빈, 스팀터빈 운전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실시간 분석한다. 최적 운전 조건을 부여한다.

포스코ICT는 포스코에너지와 협력해 발전소에 AI를 적용한다. 설비별 최적 운전조건을 도출하고 결과를 딥러닝으로 학습해 설비 전체를 통합 관리한다. 발전소 운영 경쟁력을 극대화한다.

포스코에너지 관계자는 “기존 제작사 설계기준으로 경험 중심 설비운영을 해왔던 것을 방대한 현장 데이터 기반으로 운영되도록 구현했다”면서 “발전소 경제성이 향상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포스코 그룹차원 스마트인더스트리 플랫폼 '포스프레임(PosFrame)' 기반으로 스마트팩토리, 스마트 빌딩·시티, 스마트에너지 등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한다”면서 “이번 발전소 스마트화와 함께 스마트 매니지먼트, 마켓 네트워크, 블록체인 등 다양한 산업영역에 적용하는 '스마트 엑스' 솔루션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