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암, AI로 찾아낸다..90% 정확도 구현

장성은 서울아산병원 피부과 교수
<장성은 서울아산병원 피부과 교수>

고성능 영상 인식을 가진 인공지능(AI)으로 악성 흑색종(피부암)을 조기 진단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서울아산병원(원장 이상도)은 장성은 피부과 교수팀이 AI를 활용해 흑생종 악성 여부를 90% 정확도로 감별했다고 17일 밝혔다.

장 교수팀은 서울아산병원 피부과에서 2000년부터 2016년까지 진료 받은 환자의 악성 흑색종, 기저세포암, 편평상피암 등 12개 종류 피부 종양 사진 2만여개를 수집했다. 피부 종양 악성여부를 나타내는 종양 비대칭성과 가장자리 불규칙성을 분석하도록 인간 시신경을 본뜬 합성곱 신경망(CNN) 구조로 이뤄진 AI 모델 'ResNet-152'에 학습시켰다.

학습된 AI 모델로 2500여개 피부 양성, 악성종양 사진 데이터를 진단했다. 생명에 치명적인 악성 흑색종과 기저세포암은 90% 진단 정확도를 보였다. 편평상피암도 80% 정확도를 기록했다.

피부 종양 임상 및 인공지능 모델 인식 사진
<피부 종양 임상 및 인공지능 모델 인식 사진>

장성은 교수는 “피부암 중에서도 악성 흑색종은 폐나 간 등 내부 장기로 전이되면 5년 생존율이 20% 미만일 정도로 무서운 질환”이라며 “이번 연구로 AI 피부암 진단 정확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피부과 전문의 16명의 진단 결과와 비교해도 적중률이 동등하거나 오히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네이처에서 발간하는 '저널 오브 인베스티게이티브 더마톨로지'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