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20일 '2018 의생명과학포럼' 개최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와 외교부는 중남미 지역 대상으로 17~29일 13일간 국내 기업의 중남미 보건의료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제7차 민관합동 보건의료 협력사절단을 파견한다.

정부는 지난 2013년부터 신흥국 보건시장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사절단을 파견했다. 이번에는 중남미 경제·사회개발 촉진을 위한 국제기구인 미주개발은행(IDB)을 시작으로 브라질, 콜롬비아, 멕시코 3개국을 순차적으로 방문한다.

사절단은 강도태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을 단장으로 보건복지부, 외교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및 제약·의료기기 기업 14개사 관계자 등 총 36명으로 구성됐다. 첫 일정인 IDB 고위급 면담에서는 IDB 자금을 활용한 공동협력사업 방향을 논의한다. 하반기에 한국 보건의료 분야 전문 인력이 IDB에 파견되는 대로 양측 간 합의사항에 구체적 후속조치를 시행한다.

2005년 우리나라가 IDB에 가입한 후 보건의료분야에서는 공동 프로젝트가 진행된 적이 없다. 협의를 계기로 국내 기업이 550억 달러 규모 중남미 시장에 진출하는 기회가 늘어난다.

사절단에서 방문하는 중남미 3개국 IDB 지역 사무소 관계자 면담을 통해 현지 수요를 확인하고 IDB-개별국가-우리나라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협력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어 방문하는 브라질 등 중남미 3개국에서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상파울루, 보고타 및 멕시코시티 무역관과 각국 소재 재외공관의 지원으로 일대일 수출상담회를 개최한다.

브라질에서는 '한국-브라질 경제인의 밤' 행사를 개최해 현지 제약협회, 브라질 국영제약사협회 등이 양국 간 보건의료 산업협력을 주제로 발표한다. '한국-콜롬비아 제약·의료기기 비즈니스 포럼'에서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국내 민간전문가가 현지 기업 대상으로 우리 보건산업 현황 및 인허가제도에 대해 소개한다.

'멕시코 보건의료시장 진출 설명회 및 홍보 세미나'에서는 멕시코 보건부, 제약협회 및 의료기기산업협회가 참여해 현지 시장 동향과 한국 제약·의료기기 산업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브라질과 콜롬비아 보건부 등 정부 간 면담에서 우리나라가 수출하는 의약품·의료기기 원활한 인허가가 이뤄지도록 적극 협조를 요청한다. 강도태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사절단은 정부 각 부처, 공공기관, 기업이 해외시장 진출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함께 한다”면서 “미래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한 대한민국 보건의료산업이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도록 다각적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