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스톤, '2018 K-Global 데이터 글로벌 사업' 선정, 베트남 공략

SW 테스팅 전문기업 와이즈스톤(대표 이영석)이 '2018 K-Global 데이터 글로벌 사업' 지원 대상 기업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한국데이터진흥원 'K-Global 데이터 글로벌 사업'은 동남아·중국·중앙아시아 등에 진출하는 중소〃중견 기업이 보유한 데이터 솔루션 관련 국제화·현지화·수출 마케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와이즈스톤은 이를 계기로 7개월 동안 자사 데이터 솔루션인 'OWL ITS(Issue Tracking System)' 베트남 IT 시장 개척에 필요한 정부 지원을 받는다.

'OWL ITS'는 한국형 이슈관리 시스템으로 프로젝트 수행시 발생하는 모든 생명주기를 관리·추적해 개발 생산성을 높인다. 특히 프로젝트 특성에 따라 사용자가 유연하게 디자인하는 워크플로우 기능을 보유, 베트남 현지 기업도 무리 없이 사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는 지난 2016년부터 베트남 IT 시장점유율 2위 업체인 IT기업 'CMC 소프트웨어'와 MOU를 맺는 등 베트남 IT 시장을 개척해왔다. 'K-Global 데이터 글로벌 사업' 선정은 베트남 IT 시장 점유율 확대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회사는 전망했다.

이영석 대표는 “베트남 IT 시장 잠재력을 인지하고 입지를 다져왔다”면서 “'K-Global 데이터 글로벌 사업'을 발판 삼아 베트남은 물론 아시아 지역 고객에게 최적화한 솔루션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와이즈스톤은 지난 2016년부터 베트남 하노이와 중국 대련에 OTC(Offshore Testing Center)를 개소해 운영하고 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