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한미약품 비만·당뇨 신약 임상 2상 개시

얀센, 한미약품 비만·당뇨 신약 임상 2상 개시

다국적제약사 얀센이 한미약품으로부터 사들인 비만·당뇨 바이오신약 'HM12525A'(얀센 코드명 JNJ-64565111)' 글로벌 임상 2상을 시작한다. 임상 2상에서는 고도비만 환자 440명을 대상으로 약물 유효성을 평가한다.

한미약품은 얀센이 미국 임상시험 정보 사이트 클리니컬트라이얼즈(clinicaltrials.gov)에 이 같은 정보를 정식 등록했다고 4일 밝혔다.

HM12525A은 당뇨병 환자의 체중 감소와 혈당 조절을 동시에 도와주는 비만·당뇨 신약 후보물질이다. 한미약품이 2015년 11월 얀센에 중국과 한국을 제외한 세계 개발과 판매 권리를 수출했다. 당시 초기 계약금과 개발단계에 따른 기술료 등을 모두 포함한 기술수출 규모는 총 9억1500만달러(한화 약 1조원)였다.

한때 후보물질 임상시험 환자 모집이 유예돼 개발 여부가 불투명했다. 지난해 얀센이 기존 임상시험을 종료하고 새로운 임상 1상에 돌입하면서 논란은 해소됐다.

한미약품은 “얀센과 한미는 비만·당뇨 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하도록 HM12525A 빠른 상용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