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작은 대학에서 코딩도 배워요

우체국 작은 대학에서 코딩도 배워요

우정사업본부가 한글과컴퓨터와 함께 '우체국 작은 대학'을 운영한다. 우정사업본부는 3일 서울 상암디지털우체국을 시작으로 올 상반기에 100곳에서 일반인 대상으로 스마트폰 활용법, 코딩 교육, 다문화가정 한글 교육 등을 강의한다.

우체국 작은 대학에서 코딩도 배워요
우체국 작은 대학에서 코딩도 배워요
우체국 작은 대학에서 코딩도 배워요
우체국 작은 대학에서 코딩도 배워요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오른쪽 네 번째부터), 노진호 한글과컴퓨터 대표 등 주요 인사들이 '우체국 작은 대학' 개소 행사에 참석했다.

우체국 작은 대학에서 코딩도 배워요
우체국 작은 대학에서 코딩도 배워요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