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제3회 SW사고력올림피아드 전국에서 '들썩'<1>서울교대편

[기획]제3회 SW사고력올림피아드 전국에서 '들썩'&lt;1&gt;서울교대편

창의력과 논리력을 확인하는 소프트웨어(SW)사고력 올림피아드가 다음 달 26일 개최합니다. SW사고력 올림피아드는 전자신문과 서울교육대학교가 기획한 새로운 개념 SW대회입니다. 어려운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할 필요가 없습니다. 평소 갖고 있던 생각을 자유롭게 서술하면 됩니다.

대회는 지난해 1·2회에 이어 올해 3회째입니다. 1·2회 대회는 전국에서 학생 1000여명이 참가하는 등 열띤 반응을 보였습니다. 3회 대회 역시 문의가 이어집니다.

참가자 성원에 힘입어 올해는 대회 개최 지역을 확대했습니다. 서울뿐 아니라 부산(부산교대), 광주(광주교대), 대구(대구교대) 등 지역 세 곳에서 같은 날 같은 시간 동일한 시험을 진행합니다.

그렇다면 SW사고력 대회는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요. 제3회 SW사고력 올림피아드를 진행하는 서울, 부산, 광주, 대구 네 곳 지역 교대 교수님들에게서 SW사고력 중요성과 대회 준비 요강 등을 릴레이 인터뷰로 전해드리겠습니다.

김갑수 서울교대 컴퓨터교육학 교수
<김갑수 서울교대 컴퓨터교육학 교수>

<1>서울교대편: 김갑수 서울교대 컴퓨터교육학 교수

Q:SW사고력 올림피아드 대회가 3회째를 맞이했습니다. 1·2회 대회를 평가해주신다면?

A:SW사고력 올림피아드는 신개념 SW대회로 평가 받았습니다. 기존 올림피아드는 C언어 등 어려운 프로그래밍 언어를 따로 배워야겠습니다. 별도 과외나 학원을 다니지 않고 시험을 치루기 어렵습니다. SW사고력 올림피아드는 평소 생각하던 것을 자유롭게 서술하면 됩니다. 대회에 참여하기 위해 별도로 공부하지 않아도 됩니다. SW사고력 올림피아드 문제를 접하는 것만으로도 학생들은 많은 것을 느꼈다고 합니다.

Q:3회 대회는 어떻게 준비하나요?

A:1·2회 대회에 이어 SW사고력을 확인한다는 개념은 동일합니다. 1·2회 때와는 차별화한 문제를 준비할 계획입니다. 학생들이 좀 더 폭넓게 생각하고 창의적 답을 만드는 문제를 선보이겠습니다. 이번 대회 역시 문제를 접하는 것만으로도 많은 것을 배운다는 느낌을 학생들에게 전하고 싶습니다.

이번 대회는 학생뿐 아니라 다양한 구성원들에게 수상 기회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대회에 참여한 학생 가운데 수상을 많이 한 학교와 지도 교사 등에게도 별도 상을 부여해 자긍심을 높일 예정입니다.

Q. 학생이 제출한 답안 평가 시 어떤 부분을 중점 살펴보나요?

A. 사고력, 창의력, 표현력 등 다양한 부분을 골고루 살펴봅니다. 같은 문제라도 학생이 생각하는 깊이에 따라 해결 방식이 다릅니다. 좋은 아이디어만 있다고 좋은 답안은 아닙니다. 이를 얼마나 상대방에게 잘 전달하는지 표현력도 중요합니다. 때문에 특정 부분이 뛰어나다고 높은 점수를 받는 것은 아닙니다. 한 가지 사안에 대해 남들과 다르게 생각해보고 이를 표현하는 습관이 중요합니다. 평소 책을 많이 읽고 깊이 있게 생각하는 습관을 가진다면 문제 답안 쓰기가 훨씬 수월할 것입니다.

※제3회 SW사고력 올림피아드 시험 접수는 다음 달 18일까지 사이트(ciobiz.co.kr)에서 가능합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