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SW 의무교육 앞두고...대구지역 초·중 3곳 SW교육 눈길 끌다

내년 초등 실과 교과에 포함될 소프트웨어(SW) 교육을 앞두고 대구지역 SW선도학교 3곳의 SW교육이 모델케이스로 주목받고 있다.

2016년 교육부 지정 SW선도학교를 운영하고 있는 대구매천초, 동대구초, 포산중이 컴퓨팅 사고력을 키우는 융합 SW교육의 산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대구매천초등학교는 융합 메이커(Maker) SW교육으로 유명하다. 학생들은 SW로 음악프로그램을 만들고, 체육시간에 배운 율동을 여러대의 로봇을 활용해 군무로 표현한다.

음악 연주나 사다리타기 게임, 수학문제 해결 등 실생활 및 학습과 관련된 문제를 풀기 위한 놀이 중심 SW교육이 인기를 얻고 있다.

미래형 건축물 모형을 제작하기 위해 3D프린팅 프로그래밍을 하고, 사회안전시스템에 활용할 긴급출동드론을 프로그래밍하기도 한다.

이지응 매천초 교장은 “SW기반 창의적 메이킹 활동을 장려해 학생들이 고정관념을 버리고 창의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SW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년 SW 의무교육 앞두고...대구지역 초·중 3곳 SW교육 눈길 끌다

동대구초등학교는 프로젝트 수업과 SW페스티벌 등 다양한 창의적 융합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우리학교 안전 대피로 만들기와 같은 프로젝트를 만들어 실제 재해 상황에서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는 다양한 SW교육을 실습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 학년별 창의적 체험 활동 시간을 활용해 과학놀이, 센서 프로그래밍 등 놀이를 통한 SW활동인 'D.S.Festival'을 운영하고 있다.

그외 멘토와 함께하는 SW캠프, 학부모와 함께하는 SW체험마당 등 지역사회와 연계한 교육과정도 운영하고 있다.

내년 SW 의무교육 앞두고...대구지역 초·중 3곳 SW교육 눈길 끌다

2016년 전국 유일 SW중점중학교로 선정된 포산중학교는 초중학교 SW의무교육전부터 다양한 SW교구와 동아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포산주니어SW아카데미 동아리는 컴퓨팅사고력과 창의융합사고 능력을 키우는 포산중만의 SW교육시스템이다. 교육용 프로그래밍 도구를 활용한 1인 1SW 창작활동, 메이커스페이스 체험학습 및 SW메이커 활동 등을 지원하고 있다. 포산중은 실생활 문제 해결과 창의융합심화교육을 위한 SW영재학급도 운영하고 있다.

나혜랑 포산중 교장은 “컴퓨팅 사고력은 컴퓨터과학의 기본 개념과 원리 및 컴퓨팅 시스템을 활용, 실생활과 다양한 학문 분야 문제를 이해하고 창의적으로 해법을 구현해 적용할 수 있는 능력이다. 정보교과와 여러 교과에서 배운 지식을 융합하고 해결하는 활동을 통해 미래 역량을 키워나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